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셀리드 "B세포 기반 新면역치료제 시대 연다"

입력 2019-01-22 10:30 수정 2019-01-25 07:06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임상·마케팅 전문가 영입으로 자궁경부암·유방암 등 치료제 '상업화' 속도.."면역관문억제제와의 병용투여 글로벌 임상 계획"..맞춤형 항암백신 임상도 추진

▲셀리드 주요구성원. (중간)강창율 대표, (왼쪽부터) 윤재룡 이사, 강수연 전무, 장경희 상무, 오태권 연구소장

"셀리드는 B세포 기반 면역세포 치료제를 개발한 최초의 기업으로 환자에게 더 빠른 시간안에 제공할 수 있는 세포치료제를 상용화할 것이다. 또한 환자의 개인정보를 활용한 개인맞춤형 항암백신 개발에도 도전하겠다."

면역세포치료제 개발기업 셀리드(CELLID)가 다음달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강창율 서울대 교수가 2006년 회사를 세운지 약 13년만이다. 미국 아이덱 파마슈티컬스(IDEC Pharmaceuticals, 현 바이오젠) 창업멤버로 블록버스터 항체의약품 리툭산 탄생에 일조한 강 교수는 고국에서 B세포 기반 면역세포치료제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왔다.

셀리드는 핵심 플랫폼 기술인 ‘Celivax’를 통해 자궁경부암 적응증의 ‘BVAC-C’와 위암·유방암 적응증의 ‘BVAC-B’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마케팅·임상 등 전문인력을 확보해 자체 상업화에 도전하고 있으며 글로벌로는 기술이전과 공동연구 등도 추진하고 있다.

강 대표는 "셀리드의 파이프라인은 탄탄한 이론과 실용성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고 자부한다. BVAC을 통해 국내에서는 자체제품을 가진 제약회사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면서 "이번 상장을 통해 면역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의 임상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