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애브비, ‘스카이리지’ 2개월만에 4800만弗 매출 '호조'

입력 2019-07-29 15:30 수정 2019-07-31 07:14

바이오스펙테이터 봉나은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건선치료제 ‘스카이리지’, 유지기간에 12주간격 1회 투약&비용낮아 이점..“올해 예상 매출액 1.5억달러→2.5억달러 상향 전망”

애브비(AbbVie)는 건선치료제인 IL-23 저해제 ‘스카이리지(Skyrizi, 성분명: risankizumab-rzaa)’가 출시 2개월만에 4800만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2분기 실적보고를 통해 지난 26일 발표했다. 애브비가 처음 올해 연간매출액으로 예상한 1억5000만달러를 빠르게 달성하고 있는 중이다.

반면, 애브비의 블록버스터로 꼽히는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휴미라’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6.1% 감소해 48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시장에서는 휴미라의 매출액이 증가했지만, 바이오시밀러와 경쟁하는 유럽시장에서는 매출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휴미라의 미국 특허가 2023년 만료됨에 따라 미국시장 역시 바이오시밀러와의 경쟁으로 인한 매출액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애브비는 건선 치료제로 판매 중인 ‘스카이리지’와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로 개발하는 ‘우파다시티닙(upadacitinib)’을 차세대 블록버스터로 기대하고 있다.

스카이리지는 2000명 이상의 중등도 및 중증 판상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한 4개 임상3상(ultIMMa-1, ultIMMa-2, IMMhance, IMMvent) 결과에 기반해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판매는 지난 5월부터 시작했다.

애브비는 ultIMMa-1, ultIMMa-2 임상3상에서 스카이리지를 처방받은 환자의 80% 이상(각각 82%, 81%)에게서 건선증상 평가지표(PASI)를 이용해 피부가 90% 깨끗해지는 것(PASI 90)을 확인하고, 절반 이상의 환자(각각 56%, 60%)에게서 완전히 피부가 개선된 것(PASI 100)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