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PD-(L)1 임상개발 "中, 美대비 환자모집 4~6배 빨라"

입력 2019-11-14 10:06 수정 2019-11-14 12:52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글로벌 PD-(L)1 항체의 단일투여 혹은 병용투여 임상개발만 2975건으로 50만명 환자 필요, 중국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환자 모집 가장 빨라...."최근 암젠, 아스트라제네카 중국내 진출 움직임 주목할 필요있어"

▲단일투여, 병용투여 환자모집 값: 미국(0.22, 0.21), 중국(1.50, 1.02), 6개 주요 시장(0.30, 0.23), 아시아-태평양(0.36, 0.24) ▲출처: 논문 참조해 바이오스펙테이터 재구성.

PD-1, PD-L1 임상개발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임상개발 사이트로 부각되고 있다. 주요 의약품 시장에서 PD-(L)1 임상개발시 환자 모집률을 계산하자 미국이 가장 느린 반면, 중국이 가장 빨랐다. 구체적인 수치로 중국은 미국 대비 환자 모집 속도가 PD-(L)1 단독투여는 6배, 병용투여는 4배 정도 빨랐다.

해당 내용은 네이처리뷰 드럭디스커버리(Nature Reviews Drug Discovery)에 발표된 ‘PD-1/PD-L1 임상개발 트렌드(Trends in clinical development for PD-1/PD-L1 inhibitors)’라는 제목으로 이번달 게재됐다.

글로벌에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PD-(L)1 항체의 단일투여 혹은 병용투여 임상개발만 2975건이다(2019.09 기준). 총 50만명의 환자를 필요로 하는 숫자다. 이 가운데 지난 2년 동안 새롭게 시작한 임상개발이 1469건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PD-(L)1 항체에 대한 열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와 대조적으로 PD-(L)1 임상개발에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고 있는 것은 '느린 환자 모집'이다. 특히 임상개발이 몰려있는 미국의 경우 환자 모집이 더욱 어렵다는 분석이다. 논문에서는 주요 시장을 중심으로 4개 지역의 환자 모집 현황을 분석했다. 각각 ▲미국 ▲중국 ▲유럽 6개 주요 시장(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스페인, 영국) ▲아시아-태평양 지역(호주, 홍콩, 한국, 뉴질랜드, 대만, 태국) 등 지역으로 구분해 629개 사이트를 분석했다. 임상 사이트 당 환자 모집 속도의 중간값을 계산했다. 그 결과 중국에서 PD-(L)1 임상개발의 환자 모집 속도가 가장 빠르며, 이는 미국 대비 단독투여는 약 6배, 병용투여는 약 4배 빠르다는 값이 나온 것....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