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유한·성균관대·아임뉴런 "뇌질환 산학융합연구소 설립"

입력 2020-05-20 17:37 수정 2020-05-20 17:47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협력사업' 협약 체결

유한양행은 성균관대학교,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협력사업'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바이오 분야 교육・연구 클러스터 구축 ▲미래 유망 기술개발 및 CNS 파이프라인 창출 ▲삼성서울병원과 공동연구 및 신약개발 협력 ▲뇌질환 산학융합연구소 설립 등 지속 가능한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이번 협약으로 뇌질환 분야에서 미래유망한 기반기술을 육성하고, 투자 및 공동개발을 통해 사업성이 유망한 CNS(central nervous system;중추 신경계)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계획이다.

성균관대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으로 설립할 '뇌질환 산학융합연구소' 내 신규학과를 신설하고, 산학연계 학위트랙을 통해 신약개발 분야의 인재를 양성한다. 아임뉴런은 뇌질환 및 유전자질환 신약개발을 위한 미래 유망 기반기술을 개발하고, 신규 CNS 파이프라인을 창출한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이번 협약은 국내 최초로 대학-제약회사-바이오벤처의 세 기관이 화학적 결합을 통해 차별화된 뇌질환 R&BD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혁신 신약개발을 위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여 글로벌 제약사로의 도약과 국가 바이오산업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주 아임뉴런 대표는“뇌질환·유전자질환 분야의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서는 기초과학부터, 플랫폼기술, 중개연구, 임상, 사업화 등 다양한 영역의 역량이 모두 필요하다"며, "세 기관이 긴밀한 화합을 이루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아임뉴런은 다복합 플랫폼기술 개발을 강화해 산학융합 글로벌 연구소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성균관대와 유한양행은 지난해 6월 뇌질환 공동연구개발, 핵심인재 양성, 유망 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 등을 포함한 포괄적·전략적 산학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올해부터 차세대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YUHAN 신약개발 트랙’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현재 유한양행과 아임뉴런은 3개의 뇌암·뇌질환 신약 프로그램을 공동연구개발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