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네슬레, '음식 알레르기' 에이뮨 26억弗 인수.."174%+"

입력 2020-09-01 13:17 수정 2020-09-02 10:57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네슬레 헬스사이언스(NHS), 에이뮨 인수로 FDA 최초이자 유일한 땅콩 알레르기 치료제 '팔포지아' 확보...팔포지아 최대 매출액 약 20억달러 기대, 다만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매출액 저조한 상황

세계적인 식품회사인 네슬레 헬스사이언스(Nestlé Health Science, NHS)가 음식 알레르기 예방 및 치료제를 개발하는 에이뮨 테라퓨틱스(Aimmune Therapeutics)를 26억달러에 인수하면서, 제약 산업으로 보폭을 넓힌다. 에이뮨은 올해 1월 최초의 땅콩 알레르기 치료제 ‘팔포지아(Palforzia)’를 시판한 회사다.

네슬레는 2016년부터 지금까지 에이뮨의 지분 25.6%(4억7300만달러)를 확보해 왔으며 이번에 잔여지분을 주당 34.50달러로 책정, 8월 28일 종가 12.60달러 대비 174%의 프리미엄을 얹은 26억달러에 인수키로 합의했다고 지난 31일(현지시간) 밝혔다. 딜은 4분기 마무리될 예정이다. NHS가 팔포지아 시판을 담당하게 된다.

이번 인수로 NHS는 음식 알레르기 포토폴리오를 확장하게 됐다. 땅콩 알레르기를 비롯해 ▲계란 알레르기 ▲나무 견과류 알레르기 ▲알레르기 유발 IgE 억제 항체(AIMab7195) 등 후보물질을 확보했다.

그렉 베하(Greg Behar) 네슬레 헬스사이언스 대표는 “이번 거래로 네슬레의 영양 과학 리더쉽과 가장 혁신적인 음식 알레르기 치료제 회사 중 하나가 만났다”며 “전세계에서 고통받는 음식 알레르기 환자에게 넓은 범위의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