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BMS, 인시트로와 '머신러닝' CNS 신약발굴 "5년 딜"

입력 2020-10-30 13:49 수정 2020-10-30 15:15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인시트로 'ISH 플랫폼' 기반 iPSC 모델서 신규 타깃 발굴 및 머신러닝 이용 약물 디자인...계약금 5000만달러 및 단기 마일스톤 2000만달러 딜

BMS(Bristol Myers Squibb)가 머신러닝(machine-learning) 기반 신약개발 기술을 가진 인시트로(insitro)와 퇴행성뇌질환 신약을 발굴하기 위한 5년짜리 딜을 체결하면서, 계약금 및 단기 마일스톤으로만 7000만달러를 베팅했다.

인시트로는 2018년 설립된 회사로 경쟁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회사와 차별화된 전략을 보여주고 있다. 회사는 중추신경계(CNS) 질환과 간 질환에 먼저 포커스하고 있으며, 이번 딜은 지난해 길리어드와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약물 발굴 3년짜리 파트너십에 이은 두번째 계약이다.

인시트로는 지난 28일 BMS와 신규 루게릭병(ALS)과 전두측두엽치매(FTD) 치료제를 발굴 및 개발하는 5년짜리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라 인시트로는 BMS로부터 계약금 5000만달러와 단기 마일스톤 2000만달러를 포함해 향후 발굴, 개발, 허가, 상업화 등 마일스톤으로 최대 20억달러를 지급받게 된다. BMS가 임상개발과 허가, 상업화를 책임진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