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와이바이오, '항체기반 신약' 핵심기술과 파이프라인은?

입력 2021-01-08 11:04 수정 2021-01-11 13:32

바이오스펙테이터 박동영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2021 데일리 유망 바이오 IPO 컨퍼런스] 항체 발굴 기술 ‘Ymax-ABL’ 및 T세포 이중항체 기술 ‘ALiCE’ 소개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기업인 와이바이오로직스(Y-Biologics)가 지난해에만 약 4400억원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또한 지난달 핵심 에셋(Asset) 중 하나인 T세포 이중항체 플랫폼은 그 기술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아 '올해의 장영실 기술혁신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와이바이오로직스가 눈에 띄는 성과를 이룰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Y-Biologics) 대표는 지난 6일 데일리파트너스가 주최한 2021 유망 바이오 IPO 컨퍼런스에서 자사의 핵심기술과 파이프라인에 대해 소개했다.

와이바이오로직스의 핵심기술은 항체 발굴 기술 ‘Ymax-ABL’과 T세포 이중항체 기술 ‘ALiCE(Antibody Like Cell Engager)’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핵심기술의 기술이전,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통한 항체신약 공동 개발, 자체 임상 파이프라인 개발 등의 전략을 통해 성장해왔다.

인간항체 라이브러리 기반 Ymax-ABL의 강점 ...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