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디앤디파마, 'GLP-1R 작용제’ AD모델 ”인지능력 개선”

입력 2021-04-28 15:29 수정 2021-05-21 22:02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GLP-1R 작용제 'NLY01'..알츠하이머 치매 마우스 모델서 미세아교세포 활성화 억제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 막아..美 자회사 2상 진행 중

디앤디파마텍은 28일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NLY01’이 알츠하이머 마우스 모델에서 인지능력과 기억력을 개선한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Acta Neuropathologica Communications’에 게재했다고 밝혔다(doi.org/10.1186/s40478-021-01180-z).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원인으로 알려진 베타 아밀로이드는 미세아교세포(microglia)를 활성화하고, 염증성 싸이토카인(proinflammatory cytokine)의 분비를 촉진한다. 미세아교세포의 활성과 사이토카인의 분비는 성상교세포(astrocyte)를 반응성 성상교세포(reactive astrocyte)로 변형시킨다. 활성화된 반응성 성상교세포는 신경세포를 사멸시키는 독성 단백질을 분비해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같은 중증 퇴행성 뇌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디앤디파마텍의 NLY01은 GLP-1 수용체 작용제(GLP-1R agonist)로 활성화된 미세아교세포에서 GLP-1 수용체를 통해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억제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