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유바이오, '코로나19 백신' 1상 “안전성∙면역원성 확인”

입력 2021-06-09 09:41 수정 2021-06-09 09:41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재조합단백질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유코백-19'..230명 대상 임상 2상 6월말~7월 사이 진행

유바이오로직스는 9일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유코백-19’에 임상 1상에서 안전성과 면역원성을 확인하고 임상 2상에 진입한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유바이오는 지난 2월 말부터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만 19~50세의 건강한 성인 50명을 대상으로 유코백-19의 임상 1상을 진행했다. 임상은 저용량(10μg)과 고용량(20μg) 두 가지 용량으로 50명 중 30명은 유코백-19, 20명은 위약을 3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안전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했다.

그 결과 유코백-19를 접종받은 사람들은 매우 경미하거나 없는 수준의 발열, 근육통 등이 관찰됐으며, 예측된 중대한 이상반응 및 즉각적인 이상반응은 나타나지 않아 안전성을 확인했다.

실제로 유코백-19와 같은 재조합단백질 기반 백신은 기존 상용화된 백신에서 이미 안전성이 수차례 검증된 바 있다고 유바이오로직스는 설명했다. 유코백-19와 같은 재조합단백질 기반의 백신으로는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이 있다.

또 유코백-19를 접종받은 사람들에게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결합항체, 중화항체, T세포 면역반응을 관찰했다. 특히 유바이오로직스는 용량 증가에 따라서 유의미한 반응이 확인돼 임상 2상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적정한 백신용량을 선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만 19~75세 230명(저용량 100명, 고용량 100명 및 위약 30명)을 대상으로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을 비롯한 총 5개 기관에서 6월말부터 7월 사이에 임상 2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백영옥 유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이번 임상 1상에서 유코백-19의 안전성과 면역원성에서 유의미한 데이터를 얻었고 2상에서도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며 “추가적으로 변이형 코로나19 대응백신 및 다가백신에 대해서도 비임상단계의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에서 국산백신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데 기여하고 싶다”며 백신 개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