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릴리, 컴쿼트와 '계약금 7천만弗' 옵션딜.."저분자 IO"

입력 2021-08-03 06:15 수정 2021-08-03 06:15

바이오스펙테이터 노신영 기자

종양 특이적 면역반응 자극 저분자 발굴.. 전임상, 개발 및 상업화 마일스톤 20억달러 규모

일라이릴리(Eli Lilly)의 연구개발 자회사 록소(Loxo Oncology)가 컴쿼트 바이오사이언스(Kumquat Bioscience)와 종양 특이적 면역자극 저분자 신약 발굴,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릴리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컴쿼트는 2019년에 설립된 캘리포니아 샌디에고(San Diego) 소재의 비상장 기업(privately-held)으로, 항암신약 발굴 및 개발을 전문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바이오텍이다.

릴리는 컴쿼트의 저분자 면역항암제(IO) 플랫폼을 통해 특정 암세포의 항원을 타깃하는 면역자극 후보물질을 발굴할 계획이다. 또한 릴리는 발굴한 후보물질에 대해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할 수 있는 옵션과 후보물질의 중국 내 상업화를 컴쿼트와 공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옵션을 확보했다. 다만, 릴리가 어떤 종양항원을 타깃하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컴쿼트는 릴리가 선별한 후보물질에 대해 중국 내 개발과 상업화를 진행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 추가적으로 컴쿼트는 릴리가 선별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해 미국 내 공동개발 및 공동상업화를 진행할 수 있는 옵션을 확보했다

계약에 따라, 릴리는 컴쿼트에 계약금과 지분투자(equity investment)를 포함해 총 7000만달러의 현금을 지급한다. 또한 전임상, 개발 및 추후 상업화 마일스톤 달성을 기반으로 컴쿼트에 20억달러 이상의 마일스톤 비용과 파트너십을 통해 상업화된 제품 매출액에 대한 로열티를 별도로 지급하게 된다.

제이콥 나르덴(Jacob Van Naarden) 록소의 CEO는 "면역기전에 관여하는 특정 종양항원을 타깃하기 위해 저분자 저해제를 사용하는 것은 암세포에 대한 면역반응을 활성화하도록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며 "우리는 이 타깃항원과 상호 작용하는 후보물질을 발굴하기 위해 실력있는 컴쿼트와의 파트너십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발표했다.

한편, 릴리는 지난 2019년 1월 항암제 개발 바이오텍 록소온콜로지를 총 80억달러 규모에 인수하며 RET, BTK 저해제 등의 항암신약 포트폴리오를 확보했다. 록소 인수를 통해 릴리가 확보한 RET 저해제 ‘레테브모(Retevmo, selpercatinib; LOXO-292)’는 작년 5월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RET 융합 양성(fusion-positive) 비소세포폐암 및 갑상선암 치료제로 가속승인을 받으며 항암제 시장에서 최초로 승인을 받은 RET 저해제가 됐다.

또한 릴리가 확보한 BTK 저해제 ‘LOXO-305’는 작년 12월, 만성림프구성 백혈병(CLL)/소포성 림프종(SLL) 및 외투세포 림프종(MCL) 등 혈액암 환자 대상 임상1/2상에서 각각 전체반응률(ORR) 64%, 52%를 달성하며 긍정적인 결과를 보였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