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머크, ‘키트루다’ 자궁경부암 3상 “사망위험 33%↓”

입력 2021-09-28 06:55 수정 2021-09-28 13:46

바이오스펙테이터 차대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화학요법과 병용 1차치료 세팅, 위약대비 전체생존기간(OS), 무진행생존기간(PFS)등 개선

머크(MSD)의 PD-1 항체 ‘키트루다(Keytruda, pembrolizumab)’가 자궁경부암 임상3상에서 화학요법과 병용했을 때 사망위험을 33% 감소시키며 새로운 1차 치료제가 될 가능성을 보였다. 또한 키트루다와 화학요법 병용은 위약과 화학요법 대비 전체생존기간(OS), 무진행생존기간(PFS), 객관적반응률(ORR), 반응지속기간(DOR)에서 모두 개선된 결과를 나타냈다.

머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지속성/재발성/전이성 자궁경부암(persistent, recurrent, metastatic cervical cancer) 환자 대상 1차 치료제로 키트루다와 백금기반 화학요법 병용을 평가하는 임상3상에서 위약보다 개선된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는 지난 18일 NEJM(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과 유럽종양학회 연례회의(ESMO 2021)에 발표됐다(Abstract #LBA2).

로이 베인즈(Roy Baynes) 머크 연구소(Merck Research Laboratories) CMO 겸 글로벌임상 개발 대표이자 수석부사장(senior vice president)은 “키트루다는 지속성/재발성/전이성 자궁경부암 환자의 1차 치료에서 전체 생존율(OS)을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개선시킨 최초의 항PD-1/PD-L1 치료제다”라며 “이번 결과는 키트루다가 자궁경부암 환자 치료에서 더 나은 결과를 만드는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