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로슈, '이중항체 병용' CD3+4-1BB "주시하는 이유“

입력 2022-04-20 10:05 수정 2022-04-20 10:50

바이오스펙테이터 뉴올리언스(미국)=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AACR 2022]CD3 이중항체 강자 ‘로슈’ 4-1BB 이중항체 개발하는 이유와 전임상 데이터, 기대할 수 있는 확장성은?

글로벌에서 CD3 이중항체 기반의 T세포 인게이저(T cell engager) 개발 붐이 계속되고 가운데 그 다음 방향이 무엇인가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가고 있다. CD3 이중항체는 암항원과 T세포를 타깃해 T세포를 종양부위로 끌어들이는 CAR-T의 ‘off-the-shelf’ 버전으로 불린다.

이러한 고민 속에서 로슈는 한걸음 더 나아가, T세포 인게이저와 4-1BB 이중항체를 병용투여하는 전략을 2세대 CAR-T을 대체하는 ‘off-the-shelf’ 접근법으로 제시하고 있다. 2세대 CAR-T는 암항원을 타깃하는 CAR에 공동자극인자(co-stimulatory molecules)인 4-1BB 또는 CD28을 추가한 형태다.

로슈는 CD3 이중항체에 가장 활발하게 투자하는 빅파마 중 하나다. 서로 형태가 다른 CD20xCD3 이중항체 ‘모수네투주맙(mosunetuzumab, 1+1)’, ‘글로피타맙(glofitamab, 2+1)’으로 허가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꾸준히 고형암과 혈액암을 타깃한 CD3 이중항체 에셋을 늘려가고 있다. 로슈는 T세포 인게이저에 4-1BB 이중항체를 더할 경우 약물 효능과 안전성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로슈의 전략을 엿볼 수 있는 자리로 크리스티안 클라인(Christian Klein) 로슈 취리히 이노베이션센터 책임자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미국암연구학회(AACR 2022)에서 종양을 타깃하는 4-1BB 작용제(agonist)와 T세포 이중항체의 병용투여 접근법에 대해 발표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