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화이자, 바이오헤븐 116억弗 인수..”올 최대 M&A”

입력 2022-05-11 11:35 수정 2022-05-11 21:23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CGRP 저해제 편두통 치료제 ‘누르텍’, ‘자베게판트’ 및 5개 전임상 CGRP 저해제 에셋 추가

화이자(Pfizer)가 바이오헤븐(Biohaven Pharmaceutical)을 116억달러에 인수했다. 올해 M&A 딜로는 현재까지 최대규모다.

이번 인수로 화이자는 편두통 예방 및 치료제 ‘누르텍(NURTEC® ODT, rimegepant)’과 비강스프레이 방식의 CGRP 저해제 ‘자베게판트(zavegepant)’ 등의 상업화 단계 약물과 전임상 단계 CGRP 에셋 5개 등을 파이프라인에 추가했다. 누르텍은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자베게판트는 현재 승인검토가 진행중으로 올해 2분기까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로 쌓아둔 현금을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되는 만큼 향후 화이자의 행보가 주목된다.

화이자는 10일(현지시간) 바이오헤븐의 주식을 주당 148.5달러, 총 116억달러 규모로 매입해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바이오헤븐의 주식 전일 종가 대비 약 78.6%, 3개월 평균가격 대비 33%의 프리미엄을 더한 가격이다. 화이자와 바이오헤븐은 내년 초까지 인수절차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