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세계가 이스라엘 바이오테크서 기회 엿보는 이유

입력 2017-07-04 13:43 수정 2017-08-29 19:54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블록버스터 신약의 산실, 이스라엘 바이오 산업①] 국내 VC도 투자개시..이스라엘 생명과학분야 'Next 카이트파마, cCAM 기대'...의료기기에서 제약바이오 시장으로 관심↑, 인큐베이터 활발

'항암제 얼비툭스(Erbitux)와 독소루비신(Doxorubucin), 다발성경화증 치료제인 코팍손(copaxone)과 레비프(Rebif), 치매치료제 엑셀론(Exelon)까지'

이들의 공통점은 매년 10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블록버스터 약물이라는 것이다. 2014년 매출액 총계는 100억 달러(11조 4740억원)를 훌쩍 넘는다. 모두 이스라엘의 기초과학 연구소에서 발굴한 것을 글로벌 빅파마들이 기술이전받아 개발한 약물이라는 게 흥미로운 대목이다.

이스라엘은 기초과학이 매우 발달한 나라다. 세계에서 몇 안되는 기술혁신이 가능한 중심지(hub)이기도 하다. 와이즈만 연구소, 테크니언 공과대학, 히부르대학과 같은 세계적인 기초연구기관에서 발굴한 기술들의 활발한 상업화가 이뤄지고 있다. 최근 중국에게 1위를 탈환 당했지만, 미국을 제외한 국가 중 나스닥에 가장 많은 수의 기업이 상장돼 있던 나라이기도 하다.

이런 이스라엘에 국내 VC도 진출하기 시작했다. 이달 초 미래에셋금융그룹이 이스라엘 마이크로바이옴 바이오텍인 바이옴X(BiomX) 시리즈A에 참여한데 이어, 최근 한국투자파트너스(KIP), DSC인베스트먼트가 이스라엘 Eloxx Pharmaceuticals에 600만 달러(약 68억원)를 투자했다.

이스라엘에 대한 세계의 관심은 진작에 뜨거웠다. 대표적인 예로 '160억 달러'를 운용하는, 전세계에서 가장 큰 헬스케어 투자전문기업인 오비메드는 2014년 최초로 이스라엘에 인큐베이터를 만들었다. 초기단계의 혁신신약이 될 가능성을 가진 약물을 발굴하기 위한 펀드다. 전세계 투자자를 이스라엘로 모이게 하는 것은 뭘까.

◇지난해 생명과학 분야 132개 회사 '9413억원' 투자유치

이스라엘 첨단기술산업협회(IATI)에서 발간한 '이스라엘 생명과학산업 2017'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이스라엘의 생명과학분야에 투자된 돈은 총 8억 2300만 달러(약 9413억원). 132개의 회사가 펀딩받은 것으로 이스라엘의 첨단기술 기업에 투자되는 자본금의 20%에 해당하는 수치다. 2015년의 9억5700만 달러(1조957억원) 보다는 규모가 줄었지만 2007~2011년의 투자금과 비교해 봤을 때 2012~2017년에 투자금이 2배 이상 증가했다. 생명과학분야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스라엘 총 인구는 800만...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