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혁신의 아이콘' 길리어드, 카이트 타고 날아오를까

입력 2017-08-29 19:11 수정 2017-09-04 10:03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길리어드-카이트파마 M&A, 파격적인 2가지 이유...길리어드에 앞으로 남은 과제들

'혁신의 아이콘'으로 일컬어지는 길리어드사이언스가 다시 한번 업계를 뒤흔들었다. 길리어드사이언스는 지난 2011년 파마셋(Pharmasset)을 110억 달러에 인수한 이후, 또다시 대규모 인수합병(M&A)을 단행했다. 인수금액은 이전보다 조금 큰 120억 달러이지만 이번 딜은 두가지 점에서 매우 파격적이다.

첫번째로 저분자화합물로 바이러스 감염질환을 겨냥했던 회사가 ‘암질환’이라는 새로운 사업영역으로 과감하게 뛰어들었다는 사실이다. 최근 길리어드가 항암제 분야에 투자를 확대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업계는 그 행보를 주시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그런데 인수대상 회사가 발표되고 나서 업계는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업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두번째 포인트는 그 대상이 세포치료제 선두주자인 ‘카이트파마’라는 데 있다. 길리어드가 저분자화합물이 아닌 전혀 새로운 종류의 치료제에 투자를 감행한 것이다. 카이트파마는 최근 3년 사이 노바티스, 주노와 격전을 벌이며 CAR-T(Chimeric antigen receptor T cells) 치료제 분야에서 급부상한 회사다. ‘살아있는 약물’이라는 별명을 가진 CAR-T 치료제는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악성 혈액암에서 80%에 이르는 환자반응율로 면역항암제 분야에서 혁신적인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카이트파마는 올해 하반기 노바티스와 비슷한 시기에 미국에서 CAR-T 치료제 시판을 앞두고 있다. 같은 적응증으로 내년 유럽에서도 CAR-T 치료제 신약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다른 혈액암종, 그리고 고형암에 이르는 다양한 T세포 치료제 포토폴리오를 가지고 있다. 구체적으로 혈액암에서는 크게 6개 제품을 갖고 있고(파이프라인으로는 13개) 고형암에서 진행 중인 TCR-T(T cell receptor T cells)로는 프로그램이 총 8개다.

카이트파마에 대한 업계의 기대감은 주식시장에서도 쉽게 확인해볼 수 있다. 올해 2월 주당 52.6달러였던 카이트파마의 주가는 이번 달 25일에 139달러로 뛰었고, 인수소식 이후의 주가는 178.05 달러를 찍었다. 3년 전 기업공개 당시, 주당 17달러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 성장세를 짐작할 수 있다.

길리어드와 카이트파마는 혁신적인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측면에서 공통점을 가진다. 길리어드는 지난해 글로벌 상위 20위 블록버스터 의약품에 하보니(2위), 소발디(18위)라는 이름을 올린 회사다. 이 제품들은 각각 90억8000만 달러, 40억 달러의 매출액을 올렸다. 기존에 C형간염(HCV)이 치료가 어려운 만성질환이라는 개념을 완전히 바꿔 놓은 혁신신약이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