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삼양바이오팜 도입 면역항암 '나노케이지 플랫폼' 차별성?

입력 2018-01-22 10:19 수정 2018-02-17 22:39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KIST 김인산 교수팀 개발 CD47 결합하는 'FHSirpα-dox 페리틴 기반 나노케이지' 투여시...종양미세환경서 대식작용 및 세포사멸 촉진→CD8+ T세포 활성화→종양성장 억제→종양 재주입시 '100%의 종양억제 및 생존율' 확인

삼양바이오팜이 이전과는 다른 행보로 바이오산업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삼양바이오팜이 면역항암제(immuno-oncology)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특히 자체 보유하고 있는 화학항암제와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는 약물을 찾아나섰다. 우수한 후보물질을 들여오기 위해 삼양바이오팜은 지난해 글로벌기업인 일라이릴리, 백스터에서 다년간 임상 및 사업개발력 경험을 보유한 이현정 상무를 CSO(Chief Strategy Officer)로 영입하기도 했다.

그리고 올해 첫번째 움직임이 포착됐다. 삼양바이오팜은 지난 16일 김인산 KIST 교수팀이 보유한 나노케이지(nanocage) 전달기술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해당 플랫폼기술은 생체유래 페리틴(ferritin) 단백질을 기반으로 한 나노케이지로 항암제를 운반하는 형태다. 흥미롭게도 KIST 연구팀은 나노케이지 표면에 면역관문분자인 CD47를 억제하는 리간드를 발현함으로써 탑재한 항암제와 시너지효과를 내면서 동시에 기존의 페리틴 나노케이지가 갖는 단점을 극복했다.

삼양바이오팜은 향후 나노케이지에 자체 보유한 항암제를 탑재해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양바이오팜은 자체 약물전달기술이 적용된 파크리탁셀, 도세탁셀을 판매하고 있으며 그밖에 다수의 화학항암제를 보유하고 있다. 그러면 삼양바이오팜이 매력적이라고 평가한 페리틴 나노케이지 플랫폼의 특성과 차별성은 뭘까? 기술이전을 가능케한 초기 연구데이터를 확인하기 위해 김 박사팀이 올해초 'Advanced materials'에 게재한 논문의 내용을 내용을 확인해봤다(doi: 10.1002/adma.201705581).

◇’약물 운반체’로서 페리틴 나노케이지가 가진 장점?…’임상에 적용되기 위해 극복해야되는 점은’

케이지 단백질은 단일체가 모여 규칙적인 자가조립(self-asembly)을 통해 거대분자를 형성한다. 이렇게 형성된 케이지는 빈 내부공간에 특정물질이 들어간 운반체다. 대표적인 예가 철이온의 저장고인 페리틴으로 24개의 단위체(subunit)가 모여 12nm 크기의 나노케이지를 형성한다. 혈액내에서 페라틴은 산화철(Fe(III))을 저장하고 있다가 체내 철이...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