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엠디뮨, 오승욱 박사 최고과학책임자로 영입

입력 2019-02-12 10:28 수정 2019-02-12 10:31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美 앨런 인스티튜트서 포유류 신경계 네트워크 구조 규명.."엠디뮨 기술적용분야 확장"

엠디뮨은 미국 메사추세스 주립의대와 앨런 인스티튜트 등에서 연구한 오승욱 박사를 신규 프로젝트 발굴 및 해외 전략적 제휴를 담당할 상근 최고과학책임자(Chief Scientific Officer)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대 화학과와 의대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메사추세스 주립의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오승욱 박사는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 폴 앨런이 설립한 앨런 인스티튜트에서 포유류의 신경계 네트워크 구조를 사상 최초로 규명한 연구를 총괄, 네이처 표지 논문에 발표하는 등 다양한 연구 업적을 보유한 전문가이다.

엠디뮨의 배신규 대표는 "오승욱 박사는 유전자치료 등에 활용되는 아데노부속바이러스 등 약물 전달체 분야 및 뇌질환 분야를 중심으로 한 각종 질병 메커니즘 연구에 정통한 전문가로서 엠디뮨 기술의 적용 분야를 확장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엠디뮨은 특정 세포에 대한 지향성을 가진 세포 유래 베지클을 대량으로 생산하는 ‘바이오드론’ 기술을 기반으로 항암제 및 알츠하이머와 같은 퇴행성 질환 치료제 및 약물 전달체를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벤처 기업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