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진에딧, 에디타스와 Cpf1 기반 기술 '라이선스 계약'

입력 2019-12-12 00:34 수정 2019-12-12 11:21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non-viral, non-lipid’ 나노입자 기반 CRISPR 체내(in vivo) 전달기술 보유...에디타스의 유전자편집 Cpf1 툴과 진에딧의 전달 플랫폼 시너지 기대

유전자가위를 치료제로 구현하기 위한 전달기술을 개발하는 진에딧(GenEdit)이 CRISPR 유전자가위 치료제 개발의 선두주자인 에디타스메디슨(Editas Medicine)과 회사와 라이선스 및 연구협력 딜을 체결했다. 진에딧은 유전자가위를 체내로(in vivo) 전달하는 폴리머 나노입자(polymer nanoparticle) 전달기술과 ‘나노갤럭시(NanoGalaxy™)’ 라이브러리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진에딧은 10일(현지시간) 에디타스메디슨과 Cpf1 기반 기술에 대한 독점적인 라이선스와 나노입자(nanoparticle) 기반 유전자 치료제 전달 플랫폼에 대한 연구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에디타스는 진에딧의 Cpf1 기반 기술에 대한 독점적인 전세계 라이선스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진에딧은 에디타스로부터 계약금 및 개발 마일스톤을 지급받게 되며, 향후 제품화에 따른 로얄티는 별도다. 단 계약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더불어 진에딧과 에디타스는 나노파티클 플랫폼을 적용한 Cpf1 기반 기술의 전달 효능을 평가하게 된다. 에디타스는 진에딧에 연구 자금을 지원하게 되며, 협력 기간 안에 개발 여부에 대한 옵션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이근우 진에딧 대표는 "이번 라이선스 및 콜라보레이션 협약으로 진에딧의 특허(IP) 기반 포토폴리오와 플랫폼이 가진 잠재력을 검증할 수 있게됐다“며 ”에디타스메디슨이 진에딧의 기술을 이용해 회사의 유전자 의약품의 개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파트너십을 맺게 돼서 기쁘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