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에이비엘, DLL4 이중항체 'VEGF 불응' "고형암서 효능"

입력 2021-10-12 08:55 수정 2021-10-12 16:44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AACR-NCI-EORTC 2021]이전 아바스틴, 사이람자 등 투여받았던 대장암, 위암 환자서 ABL001 단독투여로 부분반응(PR) 관찰..."해당 암종서 현재 3·4차 치료제와 비교해 약 3배 이상 효능"

에이비엘바이오(ABL Bio)가 개발하는 DLL4xVEGF 이중항체 ‘ABL001’의 임상1상 결과에서 로슈의 ‘아바스틴(Avastin, bevacizumab)’, 일라이릴리의 ‘사이람자(Cyramza, ramucirumab)’ 등 VEGF 약물에 불응하는 고형암 환자에게서 단독투여만으로 치료 효능을 보여준 결과를 글로벌 학회에서 첫 공개했다. 특히 이전 여러번의 치료를 받고 재발한 대장암 2명과 위암 환자 1명에게서 ABL001 투여후 부분반응(PR)이 관찰됐다. 두 암종 모두 치료옵션이 제한적인 난치성 암종이다.

임상에서 최대내약용량(MTD)은 관찰되지 않아 우수한 내약성을 확인했으며, 효능 용량(10mg/kg 또는 12.5m/kg)에서 ABL001 단독투여에 따른 전체 반응률(ORR)은 19%, 질병통제율(DCR)은 69%였다.

ABL001은 화학항암제와 병용투여 요법으로 국내 임상1b/2상 단계에 있으며, 긍정적인 초기 임상결과에 근거해 글로벌 파트너사는 내년 여러 소화관 관련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ABL001의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임상개발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임상을 주도한 이지연 삼성서울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현재 시판된 신생혈관 저해 약물의 효능이 제한적이라는 것을 고려했을 때 의미있는 임상 결과다”며 “임상에 참여한 대장암 환자의 94%, 위암 환자의 58%가 이전 아바스틴이나 사이람자를 투여받았으며, 이번에 확인된 반응률은 해당 환자에게 처방되는 3·4차 치료제와 비교해 약 3배 이상 높았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이 교수는 지난 8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2021 AACR-NCI-EORTC 인터내셔널컨퍼런스의 플레너리(plenery) 세션에서 ABL001의 임상1a/1b상 결과를 구두발표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