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알테오젠, 비벡 세노이 CBO 영입.."글로벌 BD 담당"

입력 2022-04-08 14:28 수정 2022-04-08 14:34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신임 CFO로 회계사 출신 김항연 부사장 영입

▲비벡 세노이 신임 CBO

바이오베터 개발기업 알테오젠(Alteogen)이 조직개편을 단행하며, 그 일환으로 공석이던 글로벌 사업개발을 이끌 책임자(CBO, Chief Business Development Officer)에 비벡 세노이(Vivek Shenoy) 박사를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 그는 미국 현지에서 사업개발 및 라이선스 계약 관련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세노이 박사는 아스트라제네카(Astra Zeneca)와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기업 바이오콘(Biocon) 등에서 20년 넘게 사업개발 및 라이선스 계약 관련 업무를 진행해왔다. 알테오젠은 그가 바이오콘에서 개발한 경구 인슐린 'IN-105'를 BMS에 라이선스아웃하는 딜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고 소개했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전 CBO의 사퇴와 코로나로 인한 해외 출입의 제약으로 인해 그간 접촉중이던 기업이나 신규 기업과의 커뮤니케이션이 제한을 받아왔었다”며 “신임 CBO 취임 후 계약 관련 논의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알테오젠은 신임 CFO로 회계사 출신인 김항연 부사장을 영입했다. 사내 회계규정을 IFRS에 맞춰 개정해 재무적 투명성과 안전성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또한 IR 조직을 재정비해 투자자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