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노바티스, '킴리아' B-ALL 장기 "5년 생존율 55%"

입력 2022-06-17 07:01 수정 2022-06-17 09:13

바이오스펙테이터 윤소영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5년 무재발생존율(RFS) 44%.."5년 후 재발 낮은 B-ALL, 진정한 게임체인징 결과"

단회투여로 82%라는 높은 관해율(remission rate)을 보였던 노바티스의 CAR-T 치료제 ‘킴리아(Kimriah, tisagenlecleucel)’가 장기임상에서도 좋은 효능을 보였다.

B세포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B cell acute lymphoblastic leukemia, B-ALL) 임상에서 킴리아는 5년 생존율 55%를 달성하며 기존의 10% 이하였던 5년 생존율을 크게 높였다. B-ALL은 킴리아가 승인받은 첫 적응증이다.

노바티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CAR-T 치료제 ‘킴리아(Kimriah, tisagenlecleucel)’로 진행한 3~21세 B-ALL 환자 대상 장기추적 임상 결과를 유럽 혈액학회(EHA 2022)에서 공개했다. 유럽 혈액학회는 지난 9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오프라인(오스트리아 빈)과 온라인으로 개최중이다.

발표에 따르면 노바티스는 임상2상(NCT02435849)에 참여한 재발성/불응성 B-ALL 환자 79명을 대상으로 최대 5.9년의 추적관찰을 진행했다. 해당 임상의 초기분석에서 킴리아는 전체관해율(overall remission rate, ORR) 82%, 24개월 무재발생존율(relapse-free survival, RFS) 62%인 결과를 냈다. 여기에서 ORR은 완전관해(CR)와 불완전 혈액수치회복 보이는 완전관해(CRi)를 합친 비율을 의미한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