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FNCT, IPF 타깃 ‘사이토카인 저해제’ 초기결과 공개

입력 2022-07-05 12:24 수정 2022-07-07 08:36

바이오스펙테이터 신창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특정 사이토카인 타깃 항체치료제, 사이토카인 비공개..폐섬유증 동물모델서 폐섬유증 마커감소, 수명개선, 행동력 회복효과 확인

▲진영우 FNCT바이오텍 대표

FNCT바이오텍(FNCT biotech)이 개발중인 특발성폐섬유증(idiopathic pulmonary fibrosis, IPF) 치료제의 초기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특정 사이토카인을 저해하는 항체치료제를 개발중이며, 폐섬유증 마우스모델에서 폐섬유화와, 수명연장, 행동력 회복 등의 치료효능을 확인했다.

진영우 FNCT바이오텍 대표는 지난달 30일 서울 코엑스 소노펠리체에서 열린 ‘2022년 상반기 데일리파트너스D’LABS 데모데이’에서 이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미충족의료수요가 높은 IPF는 만성적으로 폐섬유화, 호흡곤란이 진행되는 질병으로, 대장암, 신장암, 혈액암 등 여러 암종들보다도 5년 생존율이 낮는 등 예후가 좋지 않다고 알려져 있다. 치료를 받지 않을 시 IPF 환자의 수명 중앙값(median)은 3~5년 정도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IPF의 정확한 발병기전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근섬유아세포(myofibroblast)가 분비한 세포외기질(ECM)이 폐포 밖(interstitium)에 과도하게 축적되며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IPF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약물로는 로슈(Roche)의 ‘에스브리트(Esbriet, pirfenidone)’와 베링거인겔하임(Boehringer Ingelheim)의 ‘오페브(Ofev, nintedanib)’ 등 2가지가 있다. 그러나 이 두 약물 모두 질병진행을 늦추는 효과를 보일 뿐, 막을 수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스브리트와 오페브의 지난해 매출액은 각각 11억달러, 28억달러였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