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前한화 연구진의 도전" ABL바이오, 글로벌 이중항체기업 꿈

입력 2016-09-08 10:25 수정 2017-02-04 10:52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이상훈 대표 "준비된 바이오, 이중항체부터 ADC, BBB통과 항체까지 다양한 파이프라인"

▲이상훈 ABL바이오 대표

“국내에서 이중항체로는 최고 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자신합니다. 가장 빠른 파이프라인 'ABL001'은 전임상을 마친 상태로 내년 5월에 임상승인 신청을 할 계획입니다."

이상훈 ABL바이오(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최근 판교 파스퇴르연구소에 위치한 본사에서 가진 바이오스펙테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회사를 한마디로 '준비된 바이오벤처'라고 소개했다. 창업한지 겨우 6개월 남짓 됐지만 길게는 4~5년이 걸리는 임상후보물질을 이미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ABL바이오는 신생 바이오텍이지만 상당한 노하우를 가진 회사로 그 출발은 한화케미칼이다. 2014년 한화케미칼이 삼성종합화학을 인수하면서 바이오사업을 접자, 바이오사업부문을 총괄하던 이상훈 박사를 중심으로 5년간 바이오 연구를 진행한 17명 핵심인력이 주축이 돼 회사를 설립했다.

당시 인적∙물적 요소들이 지금의 ABL바이오를 이루고 있지만 한화의 자본참여는 '0%’인 독립회사다. 최근 한국투자파트너스, DSC 인베스트먼트에서 90억원을 투자받아 글로벌 회사로 가기 위한 연구∙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