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PROTAC·DUB 등 'UPS 신약개발' 新접근법 '주목'

입력 2019-08-09 13:11 수정 2019-10-28 10:11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유비퀴틴-프로테아좀 시스템(UPS)’ 활성 통해 병인 단백질 제거해 질병 치료 컨셉..국내선 부광약품, 유빅스테라퓨틱스 등 신약개발 나서

질병은 유발 유전자와 그 유전자에 의해서 발생하는 단백질에 의해 일어나기도 하지만, 체내에서 정상적으로 존재하던 단백질이 그 역할을 다하거나 손상을 입게 됐을 때 제대로 분해되지 않아 유발되기도 한다. 그동안 치료제로 개발된 약물들은 세포 바깥쪽에 위치한 타깃들에 한정됐으며 그마저도 활성부 결합을 통해 일시적으로 제어하는 것들이 대다수였다.

때문에 질병의 원인으로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타깃 약물을 개발하지 못하거나, 약물이 개발되더라도 타깃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후 내성이 발생해 치료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연구자들이 세포 안쪽에 존재하는 타깃을 완전히 제거하는 방법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를 진행해 왔다. 그 결과 유전자 수준에서 표적을 조절하는 안티센스 올리고뉴클레오티드(ASO) 기반의 ‘스핀라자’와 RNA 간섭(RNAi) 기반의 신약 ‘온파트로’가 연달아 탄생했으며, 유전자를 편집하는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이 인간을 대상으로 최초 임상에 들어간다는 소식도 전해지고 있다.

이같은 움직임 속에서 세포 내 단백질 분해 시스템인 ‘유비퀴틴-프로테아좀 시스템(Ubiquitin-Proteasom System)’도 많은 연구자들로부터 주목받는 분야중 하나다. UPS는 세포 내 불필요한 소기관 등을 분해하기 위한 분해 조절 시스템 중 하나로 대다수의 세포 내 단백질 분해가 이 시스템을 통해 이뤄진다.

◇단백질 분해·정화하는 유비퀴틴-프로테아좀 시스템(UPS)이란...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