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치매신약 0% 성공률 넘어..'항체·저분자약물 新접근법'

입력 2018-02-09 10:28 수정 2018-02-12 14:35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에이비엘바이오 BBB 이중항체의 차별성 "알파시누클레인 플라크에만 특이적 결합, in vivo서 BBB 투과율 6배 증가"...김영수 연세대약대 교수팀 "아밀로이드 겨냥한 치료제 '한국파마에 기술이전 전임상단계', Aβ/Tau 이중타깃 약물, 外혈액진단 민감도 93%, 특이성 97% 구현"

아직까지 퇴행성뇌질환을 치료하는 약물은 없다. 이에 알츠하이머병, 파킨슨병 등을 겨냥한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하기 위한 노력이 필사적이다. 그러나 이제까지의 실패를 넘기 위해선 다른 전략이 필요하다. 국내에서는 어떤 새로운 접근방법이 시도되고 있을까? 뇌로 0.1~0.2% 수준밖에 도달되지 않는 항체치료제를 극복하기 위한 차별화된 이중항체 플랫폼과 아밀로이드/타우를 이중으로 겨냥하는 약물, 혈액진단 등 다양한 시도를 엿볼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지난달 27일 연세의료원 종합관에서 열린 ‘연세 파킨슨병 심포지엄’에서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ABL Bio) 대표가 ‘BBB-crossing trojan horse bispecific antibody targeting α-synuclein for PD’, 김영수 연세대약대 교수가 ‘Beyond immunotherapy: lessons from experience in AD’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에이비엘바이오, 'first-in-class' BBB 투과 이중항체의 차별성…“in vivo서 3배 이상의 투과율 확인, 올해 세포주 개발 들어가”

▲이상훈 에이비엘 대표(왼쪽)

“글로벌 파마가 요구하는 차별성은 두가지다. 첫째 항체가 병리단백질에 얼마나 특이적으로 결합하는가, 그리고 이에 따른 기전상 차별성이다. 둘째는 약물이 혈뇌장벽(BBB, Brain blood barrier)을 넘어 뇌로 잘 전달되는가로 동물실험을 넘어 실제 임상에서 BBB를 극복할 전략이 있는가를 묻는다.”

이 대표는 이렇게 발표를 시작했다. 이 대표는 에이비엘의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전략을 설명하고 일부 동물실험 데이터를 공개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2년전부터 BBB를 통과하는 이중항체 플랫폼을 개발해왔고 현재 동물모델에서 후보물질의 테스트하고 있다. 회사의 첫번째 프로젝트는 파킨슨병을 겨냥한 알파시누클레인(α-synuclein) 이중항체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