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굳티셀, Treg 신규마커 발굴.."암, 자가면역질환 신약개발"

입력 2018-08-30 10:27 수정 2018-08-31 21:12

바이오스펙테이터 이은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국내 Treg 전문 바이오기업,"Treg 특이적인 표면마커 발굴, Foxp3, CD25 독립적으로 Treg의 억제기능 조절".."Treg 마커 타깃 항체(agonist, antagonist)로 암, 자가면역질환 동물서 효능 확인"

국내 바이오벤처 굳티셀(Good T Cells)이 지난 7월 유한양행으로부터 50억원 투자를 받으면서 모습을 드러냈다. 2016년 설립된 굳티셀은 면역세포인 조절T세포(Regulatory T Cells, Treg)에 특이적으로 작용하는 항체 신약과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회사다.

이상규 굳티셀 대표는 ”조절T세포(Treg)는 다양한 암과 자가면역질환에서 모두 중요한 치료 타깃이다. 그동안 알려진 Treg 마커는 다른 면역 T세포에도 동시에 발현해 치료효능을 내는데 한계가 있었다. 굳티셀은 Treg에 특이적으로 존재하는 신규 표면마커(surface marker)를 발굴해, 이를 표적하는 항체 개발로 암, 자가면역질환 치료를 목표로 한다”고 회사를 소개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범석 굳티셀 책임연구원, 구정모 상무, 이상규 대표, 김미진 과장, 김정호 연구소장

이 대표는 연세대 생명공학과를 졸업하고 미시건대 면역학(석사), 예일대 의대 면역학(박사), 하버드 의대 면역학(박사후연구원)을 전공한 후, 1995년부터 연세대 생명공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2000년 중반에는 단백질 전달체를 이용해 신약을 개발하는 포휴먼텍에도 참여했으며, 2016년 굳티셀 회사를 창업했다.

◇ 면역항상성 유지하는 Treg, “떠오르는 치료타깃“

조절T세포(Treg)는 면역반응을 적절하게 조절하면서 균형을 유지하는 ‘면역 항상성(immune homeostasis)’ 역할을 한다. 외부침입자를 공격해서 제거한 후에도 면역계가 계속 면역반응이 활성화되거나 면역체계가 이상을 일으켜 자기 자신을 공격하는 경우 면역을 억제하면서 과다한 염증과 자가면역반응(Autoimmune response)을 자연적으로 방지하는 것이다. 반대로 고형암의 경우 암세포가 주변에 Treg를 많이 불러와서 암을 공격하는 항암 면역 T세포의 기능을 억제하는 면역회피작용을 하게 된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