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페프로민, CD19 재발타깃 BAFF-R CAR-T "내년 상반기 임상"

입력 2019-09-30 15:56 수정 2019-10-01 07:13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CD19 내성 B세포 혈액암 및 림프종 모델서 BAFF-R CAR-T, 기존의 CD19 CAR-T 대비 종양제거 효과↑재발↓..."페프로민바이오, 내년 1분기 시티오브호프서 임상1상 시작 계획"

▲시티오브호프 동영상 자료.

예스카르타, 킴리아 등 CD19 CAR-T를 투여받고 재발한 악성 혈액암, 림프종 환자를 타깃한 ‘첫 BAFF-R(B cell-activating factor receptor) CAR-T’ 치료제가 모습을 드러냈다. 내년 상반기 임상을 앞두고 있으며, 향후 악성 B세포 혈액암과 림프종 CAR-T 1차 치료제(first-line)로 가능성을 엿보고 있는 후보물질이다.

레리곽(Larry Kwak) 시티오브호프 혈액학·조혈모세포이식 교수 연구팀은 CD19 항원 소실(antigen loss)로 약물 저항성을 보이는 악성 B세포 종양모델에서 BAFF-R CAR-T가 치료 가능성을 보인 연구 결과를 사이언스트렌스레이셔날메디슨(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지난 25일 게재했다(doi: 10.1126/scitranslmed.aaw9414).

BAFF-R CAR-T의 권리는 페프로민바이오(Pepromene Bio)가 라이선스인했다. 현재 래리 곽 교수와 이번 논몬의 1저자인 홍친(Hong Qin) 시티오브호프 교수는 페프로민바이오의 과학자문위원회(SAB)로 있다.

CD19 약물 ‘재발 환자’ 타깃한 BAFF-R CAR-T...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