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에이비엘, 파킨슨병 'BBB αSyn 항체' "국내특허 취득"

입력 2021-06-07 11:32 수정 2021-06-07 11:32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BBB 투과율 높인 알파시누클레인 타깃 이중항체로 미국, 중국, 유럽 등서 심사중...해당 특허 적용한 ABL301 내년 "IND 제출 계획"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ABL Bio)가 뇌 투과율을 높인 이중항체 플랫폼 ‘Grabody-B’를 적용한 파킨슨병 치료제 이중항체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7일 밝혔다.

해당 이중항체는 알파시누클레인(α-synuclein, αSyn)과 IGF1R(Insulin-like Growth Factor 1 Receptor)에 결합해 파킨슨병 치료물질을 뇌 안으로 효율적으로 전달함으로써 치료 효능을 높이도록 디자인한 약물이다.

알파시누클레인 단백질 응집체는 세포의 독성을 유발해 파킨슨병, 루이소체 치매, 다계통위축증 등 신경퇴행성 질환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특허에 따른 이중항체는 알파시누클레인의 축적 또는 세포간 전달을 억제해 관련 질환의 진단, 치료, 예방에 사용될 수 있다.

해당 이중항체는 혈액뇌장벽(blood-brain-barrier, BBB) 투과율을 높이는 Grabody-B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다. 뇌를 보호하는 BBB는 세포들의 간격이 매우 치밀해 약물이 통과하기 매우 어렵다. Grabody-B는 뇌 내피세포(brain endothelial cell)의 표면에 존재하는 IGF1R을 타깃해 알파시누클레인 항체가 BBB를 효과적으로 통과할 수 있도록 돕는다. Grabody-B는 긴 반감기로 약효를 장기간 유지시키며, 반복 투여에도 독성이 발생하지 않아 BBB 셔틀로서의 역할이 충분히 입증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현재 미국, 중국과 유럽 등 8개 지역에서도 해당 특허 기술에 대한 심사가 진행중”이라며 “해외 등록을 통해 자사 퇴행성뇌질환 플랫폼 기술과 이를 적용한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이비엘바이오는 이중항체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물질 ABL301을 개발중이다. ABL301은 전임상 데이터를 통해 반감기와 안전성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영장류 실험에서도 단독항체 대비 BBB 투과율이 13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회사는 내년에 ABL301의 임상 1상 시험계획서(Investigational New Drug, IND)를 신청할 계획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