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애브비도 항암바이러스 개발 대열에 합류..'3종 계약'

입력 2017-10-12 11:26 수정 2017-10-16 10:53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마라바 이용 항암바이러스 플랫폼...'효능 및 특이성 높이기 위해 항원, 면역조절분자 삽입'

애브비도 항암바이러스(oncolytic virus) 개발대열에 참여한다.

최근 1년 사이, 글로벌 제약사가 항암바이러스 파이프라인을 공격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베링거인겔하임, 화이자, BMS에 이어 애브비도 항암바이러스 스타트업과 협약을 체결했다.

애브비는 턴스톤 바이오로직스(Turnstone Biologics)와 임상단계에 있는 선두파이프라인을 포함해 3개의 항암바이러스 후보물질에 대한 연구 및 라이선스 옵션을 사들였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턴스폰의 가장 앞서가는 파이프라인은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MAGEA3 발현 항암바이러스(Ad-MG1-MAGEA3)의 단독요법 및 키트루다(pembrolizumab)와의 병용투여요법이다. 현재 임상1/2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임상1상에서 용량증가 시험(dose escalation)을 마무리한 상태다. 내년 초 임상2상에 들어가기 전에 데이터를 공개할 예정이다. 임상결과에 따라 애브비는 항암바이러스 인수여부에 대한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계약에 따르면 애브비는 Ad-MG1-MAGEA에 대한 전세계 권리를 확보하게 된다.

Sammy Farah 턴스톤 대표는 "이것은 해당 분야에서 가장 규모가 큰 파트너십"이라고 밝혔다. 단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항암바이러스 분야에서의 가장 큰 딜로 BMS는 지난해 사이옥서스의 NG-384 프로젝트를 9억 달러에 사들였다.

애브비는 혁신신약에 대해 과감한 투자를 감행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전 Pharmacyclics LLC를 210억 달러에 인수해, 현재 블록버스터 항암제가 된 임브루비카(ibrutinib)를 확보했다. CytomX, Stemcentrx에 이어 지난해 말 후보물질탐색 단계에 있는 동아ST의 차세대 면역항암제인 merTK를 6300억 규모에 인수해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Tom Hudson 애브비 항암초기물질발굴 부사장은 "독창적 접근방법을 가진 항암치료요법으로 우리가 개발하고 있는 혁신적인 포토폴리오를 확장했다"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전문가로 구성된 애브비와 턴스폰의 혁신적인 기술 플랫폼의 만남은 종양을 직접적으로 공격하고 환자반응률을 높여줄 first-in-class 면역치료제가 될 잠재력을 가진다"고 말했다.

애브비는 이번 인수배경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첫째는 항암바이러스가 항암제로서 가진 가능성이다. 둘째는 턴스톤의 플랫폼 기술이 가진 차별성을 언급했다.

애브비와의 딜 이외에도 턴스톤의 플랫폼을 눈여결 볼 필요가 있다. 턴스톤은 항암바이러스의 고향인 캐나다의 오타와대학에서 2015년 시작한 바이오텍으로 항암...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 댓글영역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