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녹십자랩셀 "내년 하반기 HER2 CAR-NK 임상 신청"

입력 2018-11-07 14:16 수정 2018-11-09 10:35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녹십자랩셀 간암 대상 동종유래 NK세포 치료제 'MG4101' 환자 모집 완료해 내년 임상 결과 도출, 지난달 MG4101+리툭산 병용투여 국내 임상 승인..."자체 CAR-NK construct 보유, 5개 CAR-NK 프로그램 진행"

▲황유경 녹십자랩셀 연구소장

"녹십자랩셀은 올해 9월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동종유래 NK세포 치료제 후보물질 'MG4101'을 투여하는 임상 2상의 환자 모집을 마쳤다. 내년 임상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지난달에 재발성/불응성 B세포 림프종 환자를 대상으로 MG4101과 리툭산을 병용투여하는 국내 임상 2a상을 승인 받았다.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차세대 CAR-NK 프로그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내년 하반기에 HER2 CAR-NK세포 치료제의 임상 승인신청서를 제출(IND filing)하겠다는 목표다."

황유경 녹십자랩셀 연구소장 NK세포 치료제 프로그램의 임상 개발 계획을 설명했다. 황 연구소장은 여의도 한국거래소 '녹십자랩셀 기업설명회'에서 지난 6일 발표했다.

녹십자랩셀 NK세포 치료제 차별화 전략은?

황 연구소장은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세포∙유전자 치료제인 CAR-T를 첫 승인했다. 화합물, 단백질 의약품에 이어 세포를 치료제로 쓰는 시대가 열렸다"며 "한 걸음 더 나아가 세포에 유전자를 도입해 기능을 강화하고, 환자 혈액 외에 다른 재료를 이용해 줄기세포를 만드는 움직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