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에이조스바이오, 세포투과 펩타이드 특허 출원

입력 2021-08-03 16:19 수정 2021-08-03 16:19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siRNA, T세포 항원 펩타이드 등 적용 가능..신약개발 및 약물전달체 검증 플랫폼 구축

인공지능 플랫폼 기반 신약개발 회사 에이조스바이오(AZothBio)는 3일 인공지능 모델(AiCPP)을 이용해 발굴한 ‘세포 투과 펩타이드(Cell Penetrating Peptide, CPP) 및 이의 용도’로 2건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이번에 발견한 CPP는 세포 투과성이 우수하고 소포체(ER)에 선택적으로 전달하는 특성이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T세포 항원 펩타이드 및 siRNA의 안전한 약물 전달체로 사용할 수 있음을 실험으로 검증했다고 설명했다.

약물전달체로서 CPP는 mRNA/siRNA 등 핵산전달체로 사용되는 나노입자나 바이러스벡터에 비해 안전성, 보관, 생산비용에서 장점이 있는 기술로 알려져 있다.

신재민 에이조스바이오 대표는 “이번에 구축한 ABDP®(AZothBio Biomedical Delivery Platform)는 저분자화합물, mRNA, RNAi 등에 적용가능한 전달체 개발 플랫폼으로 신약발굴 인공지능 플랫폼(AiDL®, BioDL®)과 함께 수익모델 다변화, 신약발굴 및 기술이전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이조스바이오는 데이터 플랫폼 ‘BioDL®’과 인공지능 통합 플랫폼 ‘AiDL®’을 구축해 연구개발에 이용하고 있다. 최근 본사 및 연구소를 하남사옥으로 확장 이전해 인공지능이 예측한 결과를 바로 실험검증 할 수 있는 in-situ R&D 체계를 구축했다.

▲AI 모델 구축 및 CPP 발굴 프로세스(에이조스바이오 제공)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